茶鼎 김용섭 도예 展

5/19/2019

안녕하세요 갤러리단디입니다.

 

다가오는 봄을 맞이하여 자연의 마음을 전달하고자 하는 현재 저희 갤러리에서는 <茶鼎 김용섭 도예 展>이 진행되고 있습니다.^^

 

김용섭 작가님은 36년간 전통도자기 계승 발전과 고려청자 재현을 위해 노력하고 계십니다.

고려청자기 전문 도예가로서 상감기법,박지기법,음양각기법 등을 사용하시는데 대표작품으로 <청자 포도문 달항아리>, <청자 파도 어문호> 가 있습니다.

현재 이천시 사기막골에서 다정도예를 운영하고 계시기도 합니다!

 

 

 

특히 김용섭 작가님은 흑토·백토·청자 3가지를 혼합해 자연의 색을 발현하는 전통기법인 연리문(練理紋)을 사용한 작품 활동을 꾸준히 하고계십니다.

 

위의 작품은 <연리문 달항아리>입니다. 분위기가 참 독특하고 너무 아릅답죠? 정성스러운 손길이 하나하나 느껴지는 작품입니다.

더 많은 김용섭 작가님 의 작품을 감상해보실까요?

 

 

이 작품은 청화백자 3인 세트입니다! 하얀 바탕에 푸른 청화가 더해져 단아하면서도 고급진 분위기를 물씬 풍깁니다.

 

 

이것은 계영배라고 합니다! 모양이 독특하죠?

계영배는 참으로 재밌는 잔인데요. 한자의 뜻을 풀이하면 경계할 계(戒) 가득 찰 영(盈) 으로 가득 참을 경계하는 잔이라는 뜻을 지니고 있습니다!

 

 

고대 중국에서 과욕을 경계하기 위해 하늘에 정성을 드리며 비밀리에 만들어졌던 '의기'(儀器)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지는 계영배는 절주배(節酒杯)라고도 합니다. 잔의 70% 이상 술을 채우면 모두 밑으로 흘러내려 인간의 끝없는 욕심을 경계해야 한다는 상징적인 의미를 지니는 뜻깊은 잔이라고 할 수 있죠!

 

또 계영배와 관련해서 전해지는 재밌는 일화가 있는데요!

조선시대 왕실의 진상품을 만들던 도공 우명옥은 마침내 스승도 이루지 못한 설백자기(雪白磁器)를 만들어 큰 명성을 얻게 됩니다. 그 후 유명해진 우명옥은 방탕한 생활로 재물을 모두 탕진하게 되고 결국 자신의 잘못을 뉘우쳐 스승에게 돌아와 계영배를 만들었다고 전해집니다. 이후 술잔을 조선시대의 거상 임상옥(林尙沃)이 소유하게 되었는데, 그는 계영배를 늘 옆에 두고 끝없이 솟구치는 과욕을 다스리면서 큰 재산을 모았다는 일화가 전해지고 있습니다. 이처럼 계영배는 과욕을 다스리기 위한 선조들의 마음이 담겨 있는 잔인 것이죠!

이외에도 아름다운 청자와 연리문, 백자가 갤러리를 가득 채우고 있습니다^^

 

 

 

붉은 진사유가 멋들어진 진사 다관입니다!

 

 

봄 향기 가득한 4월, 갤러리단디에 오셔서 도예가 김용섭 선생님의 작품을 감상해보세요!

 

전시 제목 :茶鼎 김용섭 도예 展

전시기간 : 019.04. 10 - 2019. 04. 22

전시장소 : 서울시 종로구 인사동길 39-1 / 070-4126-2775

관람시간 : AM 11:00 – PM 7:00 (화요일 휴관)

Please reload

추천 게시물

12월 'Dandy Collection'전

12/27/2017

1/7
Please reload

최근 게시물
Please reload

태그 찾기
Please reload

공식 SNS 페이지
  • Black Instagram Icon
  • Black Facebook Icon
  • Black YouTube Icon

© 2017 GALLERY DANDY ALL RIGHTS RESERVED